봄 날, 기억에 남는 대사들. 소원을 말해봐

내가... 은섭씨 말대로 왜 그렇게 미련하게 그 사람 뒤를 쫓아왔는지 생각해봤어요..
첨엔 은섭씨한테 지난 번에 고백했던 것처럼 그 사람한테 뭐가 되진 못해도, 
그 사람한테 마음은 둬도 되지 않나 그런 생각이었어요...
말을 안하다가 하니까 왜 예전에 입을 닫아버렸었는지 알게 됬어요..
말을 하면 마음이 생기고.. 마음이 생겨서 그 마음을 또 말하고..
그 마음을 또 말하다보면.. 또 다른 마음이 생겨요..
난... 나한테 생기는 마음들이 두려웠어요..
마음이 생겼다가 다칠까봐.. 겁이.. 났어요..
근데 말.. 말문이 터져버렸고, 마음이 생겼고.. 
게다가 뭐가.. 되고 싶어졌어요...
그 뭐가... 그 사람 아내라거나.. 연인이라거나.. 꼭 그런 것만은 아니에요...
은호씨가 나한테 물었던 것처럼 나는 그 사람의 중요한 사람이... 되고 싶어요..
그게 내가 되고 싶은 뭐...에요...
정작 난 그 사람한텐 아무 말도 못해봤어요.. 언제올꺼냔 얘긴 밖에요...
고무장갑 던져준 것도 고맙다고 해야 하는데.. 못했고..
날 때려서 울린 일도 고맙다고 해야 하는데.. 못했고..
전축 고쳐준거, 피아노 준거, 다시 치게 해준거,
날... 고쳐놓은거, 내 옆에서 기웃거려준거..
정은아. 야 임마. 서정은. 다정하게 내 이름 불러준거...
그런거... 손가락이 모잘라서 다 셀 수 없는 고마운 일들 하나도 얘기 못했어요...
하고 싶어요....
그래서.. 미련하게 하루종일 걸어 그 사람 찾아왔어요...



지금 돌아가지 않으면 차 끊기는데 큰~일났다.
난 아주 잘 지내고 있어서 걱정 없는데 다른 사람이 걱정이다.
모두들 걱정하고 있다.
집에 들어 갔으면 좋겠다.
나도.. 너무너무 걱정이 된다.
면도도 안하고 다니나보다.
산적두목같다.
잘 생기고 깔끔한 그 사람이 보고 싶다.
밥도 안먹고 다니는지 비쩍 말랐드라..
남 걱정시키는게 취미인 사람.. 이제 그만 걱정 시키고 얌전히 집에...

남자가 사랑할 때, 재희와 미도. 소원을 말해봐

올해 봄과 여름에
설레면서 봤던 드라마, 남자가 사랑할 때.

미도와 재희가 되길 원했지만 ㅠㅠㅠ

다시 그 때를 추억하며,
기억에 남았던 장면들과 대사들을 정리해봤다.

재희씨랑 보낸 사흘은...
지금까지 내 인생 중에 가장 즐거운 시간이었어요.
많이 웃고... 
설레고...
한번도 슬픈 시간을 겪지 않았던 사람처럼, 
가볍고 좋기만 했어요.
그 날...... 쌀을 가져다줘서 고맙고.. 
이마에 화살 쏜거 미안하고..
...좋은데서 공부 마친거 축하해요.
나는 이제 일상으로 돌아갑니다.
즐거웠던 시간은 여기서 끝내요.
안녕...



같이 찍은 사진이 한장도 없네요..
약속을 못 지킨덴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겠죠.
태어나서 지금까지 제일 설레고 즐거웠던 사흘이었습니다.
그런 시간을 선물해줘서 고마워요.
어디에 있든 그 날처럼 많이 웃길 바래요.
난 아마 오랫동안.. 미도씨가 보고 싶을 겁니다.



잘 지내요.. 미도씨...
미도씨를 만나서 참 좋았습니다.
마음이야 좀 쓰리지만.. 내 인생에 아무 일도 없었던 것보단 지금이 훨씬 더 나아요.
아픈덴 괜찮아요? 
잘 지내요......
...눈치없이 청첩장 보내지 말기..
어쩌다 칠판에 이상한 글 적혀있어도 나라고 의심하기 없기..
..괌에서 지낸 사흘은... 지워버리기...
뭐, 미도씨야 벌써 지웠겠지만...
.
.
.

휴양지에서의 만남.

'휴양지'라는 말이 좋다.
마치 꿈 같았던 시간들이 존재하는 곳.
그래서 너무 행복했지만 다신 돌아갈 수는 없는 곳. 
이라는 뜻 같아서.

키워드로 보는 미드 : 블랙아웃 소원을 말해봐

이번 여름에 많이 더웠던 만큼 전력수요량이 많아서
언제 정전될지 모른다는 뉴스를 많이 봤었죠?

그런데 이번 겨울도 만만치 않다고 합니다.
하지만 실제로 서울 전체가 정전 됬었던 적은 없던 것 같네요. 제 기억으로는.

미국의 경우에는 '블랙아웃' 이라고 해서 몇번 크게 일어난 적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미국이란 나라는 전력수요량도 어마어마하겠죠.

그러다 보니, 미드에서도 블랙아웃을 소재로 한 에피소드가 꽤 있는데요.
그 중 제가 재밌게 봤었던 에피 두 가지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꽤 유명한 드라마들인데요, 첫 번째는 바로...



1. Gossip Girl

시즌 2, 3번째 에피소드입니다.
역시 정전의 로망은 남녀 둘이 한 엘리베이터 갇히기죠ㅎㅎㅎ
거대한 도시, 뉴욕이 정전되는 모습.
원래 혈기왕성한 두 남녀가 한 엘리베이터에 갇히면
뭔가 불꽃이 팍팍 튀어야 하는데,
어째... 분위기가 심상치 않습니다.
상류층인 자신의 이름만 대면 엘리베이터에서 금방 빠져나올 수 있는데,
그러지 않는 댄이 답답한 세리나.
우리의 척은 뭔가 또 음모를 꾸미는 것 같은 느낌같은 느낌잌ㅋㅋㅋ
나 같으면 좋아하는 사람이랑 한 엘리베이터에 갇혔으면
더 오래 같이 있을 절호의 기회다라고 생각했을텐데....

뭐, 가십걸이라는 드라마 자체가
좋아하다 멀어지고 사귀다 헤어지고를 반복하는 드라마니깐 'ㅅ'

암튼 세리나와 댄이 서로 사랑하지만
그 동안 살아온 환경과 배경, 신분이 너무 다르기 때문에 
둘의 사랑이 순탄치 않을 것임을 보여주는 신이었습니다.

그 외에도 여러 등장인물들의 러브라인이
블랙아웃으로 인해 얽히고 설키는 그런 에피였는데,
그러고보니, '어둠'이라는 것이 참으로 요망한 것 같습니다.
밤에 썼던 편지를 아침에 다시 읽어보면 이불을 발로 차 찢어버리고 싶자나요?
'어둠'은 그렇게 우리도 모르게 감정을 촉발시키는 기폭제같은 역할을 하나 봅니다.




2. Ugly Betty

드디어 나왔네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미드 '어글리 베티'입니다.

그 중 시즌 4, 12번째 에피인데요,  
역시나 정전이 되고...
역시 정전될 땐 남녀 둘이 한 엘리베이터 안에 갇혀야 제 맛!
그리고 TV 드라마의 가장 중요한 장면에서
정전되야 제 맛.
다시 한번 뉴욕이 정전되는 모습을 보시죠.
세리나랑 댄도 싸우지 좀 말고 이렇게 앉아서
토킹 어바웃 좀 하지...

물론 이 둘도 이 전에 싸우긴 했지만..
(애정싸움ㄴㄴ 회사를 차지하기 위한 알력 싸움이었음. 오해 없길.)
내가 이 드라마에서 가장 사랑하는 캐릭터 마크ㅎ
회사에 들어가야 하는데 정전됬어 ㅠ
좌절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ㅇㅇ싸우는 중.
그러던 와중에 불 들어옴ㅋㅋㅋㅋ
!!!!!!!!!!!!!!!!!!!!!!!!!!!!!!!!!!!!!!!!!!!!!!!!!!!!!!!!!!!!!!!!!!!!!
뭐, 이렇게 친해지는거죠.ㅋㅋㅋㅋ

.
.
.

나의 정전에 대한 로망은 정전되서 한 엘리베이터에 갇혀서 사랑이 싹트는 뭐, 그런 것이었는데
하나 같이 싸우기만 하네 ㅠㅠㅠㅠㅠㅠ
그래도 뭔가 두근거리는 일이 생길 것만 같은 느낌을 지울 수가 없기 때문에
가끔 좋아하는 사람과 한 엘리베이터에 갇히는 그런 상상을 해보기도 합니다//// 하하하.

키워드로 보는 영드 : 크로스워드 소원을 말해봐

영드는 영드만의 독특한 분위기가 있죠. 시대물을 좋아하는 저로서는 더 이상 미드에서 맘에 드는 시대물을 찾을 수 없자, 영드에 빠져들기 시작했는데요, 정말 신세계 +_+ 많은 시대물 속에 빠져서 허우적거리고 있는 중입니닿ㅎㅎㅎ

그런데 많은 드라마들이 1년에도 몇 편씩 만들어지기 때문에 종종 드라마들 사이에서도 겹치는 주제나 소재가 있는데, 요즘 제가 본 영드에서는 바로 'Crossword' 가로세로 낱말풀이였습니다. 최첨단을 달리고 있는 미드에서는 보지 못했던 크로스워드의 쓰임이 아주 흥미롭더라구요ㅎㅎ 그래서 한 번 제가 봤던 영드 중심으로 정리해봤습니다.


1. Endeavour

인데버가 시즌 드라마로 자리잡기 전 단편 TV 무비 형식으로
처음에 선보였던 에피소드입니다.

실종된 소녀를 찾기 위해 방문한 그녀의 방에서 찾아낸 크로스워드 뭉치.

크로스워드를 정말 좋아하나보죠? 이렇게 하나하나 다 모아놓고.
그런데 그녀의 크로스워드는 한 문제만 채워져 있습니다.
풀다 만 것일까요?
하지만...
모든 크로스워드들이 다 한 문제만 풀려져 있습니다.
꼭 누군가가 이 소녀에게 일종의 암호를 보내는 것 같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스포가 되기 때문에 여기까지.
궁금하시면 우리 모두 인데버를 봅시다!!! 인데버 시즌2를 기다리몈ㅋㅋㅋ


2. The Bletchley Circle

저는 확실히 BBC보다 ITV 드라마들이 더 재밌는 것 같아요...개취ㅎ

어쨌든 이번에 소개하는 드라마도 ITV 드라마인데요,
바로 '블렛츨리 서클'의 시즌 1, 마지막 에피입니다.

사건을 해결 중이던 여주에게
남편이 크로스워드를 풀라며 신문을 건네줍니다.

(나중에 이 드라마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여주는 이런 
크로스워드 같은 것을 푸는 것을 아주 잘합니다. 정말 진짜 엄청 레알 잘합니다 +_+ )
응???
자기야, 이거 벌써 누가 다 풀었는데?
그래?
어? 진짜네, 신문배달하는 꼬마가 그랬나?
근데, 2번 3번 6번은 안 풀었네? 
2번, 3번, 6번?
자신이 저번에 사건때문에 방문했던 '한 사람'의
집 주소가 떠오르는 수잔.
'나는 네가 무엇을 하고 다니는지 알고 있다'
라고 마치 경고의 메시지를 보내는 것 같습니다.

그 뒷 내용이 궁금하시면 
블렛츨리 서클도 봅시다!! 두번 봅시다!!!
시즌2 빨리 나와라 ㅠㅠㅠㅠ

3. The Hour

벤 휘쇼의 팬이라면 꼭 봐야하는 드라마,
디 아워의 시즌1, 2번째 에피입니다.

크로스워드를 풀고있는 정체불명의 남자.

(이 역할을 맡은 분은 나중에 따로 포스팅을 하고 싶어욬ㅋㅋ
드라마들 보다보면 겹치는 배우들도 많은데, 이 분은 
항상 비슷한 역만 하시는 것 같아서 흥미로움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앞의 드라마들에서 크로스워드 문제들 중 한 문제만 암호이거나,
안 풀려져 있는 크로스워드 문제 번호로 메시지를 보내거나 했다면...
디 아워에서는 바늘구멍이 나있는 기름종이라는 도구를 이용합니다.
고뇌하는 벤 휘쇼.
바늘구멍이 나 있는 칸에 있는 철자들을 나열해보니,
HE KNOWS.
그는 도대체 무엇을 안다는 것일까요?
그리고 여기서 '그'는 누구일까요?

벤 휘쇼를 좋아한다면 꼭 봐야하는 드라마지만
드라마 에피들이 좀 막판에 가서 흐지부지해지는 경향도 없지 않아 있고,
이미 '뉴스룸'을 본 저로서는... 뭔가 쫄깃쫄깃한 맛이 덜한 것 같습니다ㅠ

그래도 드라마 내의 인물들이 정말 매력적이네요!
처음엔 여주와 헥터가 맘에 안들었지만...
시즌 2에 나오는 새로운 편집장 아저씨 캐릭터는 짱 조음!!!

그리고 인데버에서는 모스를 괴롭히는? 총경 아저씨가
여기서는 주인공들 편에 서서 좋은 뉴스 프로그램을 만들도록 도와주는 사람으로 나와서
뭔가 패닉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나저나 시즌 2 그렇게 끝내놓고 시즌 3는 정녕 안 뱉어내실겁니까?ㅠㅠㅠㅠ

.
.
.

정리해보고 나니, 세개 밖에 없군요 ㅠ 그래도 제가 짧은 기간동안 저 세 드라마들을 저 순서대로 보면서 세 드라마 모두 '크로스워드'라는 아이템을 사용한 것이 재밌었습니다. 두번째까지만해도 그러려니 했는데, 디 아워에서도 등장하자, 빰!!!! 이거슨 운명이야!!! 라는 생각에 이렇게 포스팅을 하게 되었네욬ㅋㅋㅋ

저도 가로세로 낱말풀이 참 좋아하는데요.

결국엔 세번 다 모두 살인사건과 관련있었지만 크로스워드의 용도는 다 달랐습니다. 남녀 사이의 은밀한 암호로도 이용되기도 했고, 연쇄살인범이 보내는 경고의 메시지, 뿐만 아니라 스파이들의 연락책이기도 했습니다.

이름도 어려운 최신식 기계들을 이용하는 수사물들만 보다가 가끔은 이런 사람냄새 나는 방식도 좋네요. 핸드폰이 없어서 만나기 위해 직접 그 사람을 찾아가는 이런 거. 이런 것 때문에 제가 시대물이 좋나봐요. 기계에 너무 의존하지 않던 시대가 그립습니다.

토스트 (Toast, 2010) 소원을 말해봐

인상적인 오프닝 시퀀스.

영화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지만 
원래는 BBC 크리스마스 시즌 특집 단편 TV 무비이다.

시대 배경은 1960년대로
영드에는 이렇게 50, 60, 70, 80년대 등을 배경으로 한 시대물이 많아서 좋다
고기파이가 먹고 싶은 나이젤.

난 고기파이 별로던데 ㅠ
딱 봐도 앞뒤 꽉꽉 막혀보이는 아빠.
엄마가 만들어준 샌드위치인데...
요리를 못하는 엄마는 이렇게 맨날 '3분요리'를 함.
사랑스런 아들의 부탁으로 케익을 만들어보기로 하지만...
엉망진창.

그래도 둘은 즐겁기만 하다.
이게 케익인지, 쓰레기인지...ㅠ
결국엔 제일 편한 토스트로 저녁을 때움.

No matter how bad things get, it's impossible not to love someone who made you toast.
Once you've bitten through that crusty surface to the soft dough underneath and tasted the warm, 
salty butter, you're lost forever.
밤중에 몰래 요리책을 보며 음미하는 나이젤ㅎㅎㅎ
춤을 추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식료품점 주인이 된 자신을 상상하며,
직접 행세를 해보는 것입니다.
정원사 조쉬가 나이젤에게 갓 딴 채소를 먹어보라며
권하는 모습.

Aren't they dirty?

There's plenty of things they'll tell you is dirty that won't do you any harm.
In fact, most of them's good for you in my opinion.
맨날 먹는 통조림말고 스파게티를 만들어먹자는 나이젤.
하지만 아빠는 탐탁치가 않죠.
이렇게 포크로 돌려서 먹는 거에요~
발가벗고 뛰노는 아이를 보고 혐오스러워하는 아빠.

시대가 시대인 만큼 보수적인 건 어쩔 수가 없지.

지금도 아이들과 친근하게 놀아주는 아빠들보다
보수적이고 표현을 잘 못하는 아빠들이 절대적으로 많다고 생각한다.
햄 위의 젤리 같은 것을 골라내는 나이젤.
차라리 피쉬 앤 칩스나 사먹자며.
아빠는 나름 가족들을 생각해서
요리하는 것인데
아직 어린 나이젤이 그런 깊은 뜻을 알리가 없지.

음식 앞에서의 투정은 모든 아빠들을 화나게 한다.
많이 아픈 엄마와 함께 춤을.
그리고 나중에 고기파이 만드는 법을 가르쳐 주기로 약속합니다.
알고보면 따뜻한 아빠.
아픈 엄마는 나이젤이랑 같이 고기파이를 만드는데.
고기파이에 넣을 재료가 없자, 엄마는 내일 만들자고 하지만
나이젤은 왜 약속을 지키지 않느냐며 화를 냅니다.
고기파이 만드는 법을 가르쳐 주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처럼,
엄마가 자신과 아빠만 두고 떠나지 않을 것이라는 약속도 지키지 않을 것만 같아서.
엄마의 부탁으로 한달이나 '미리'크리스마스 선물을 받은 나이젤.
그런데...
자신의 방 한구석에 울고 계신 아빠 ㅠ
ㅠㅠㅠ아빠 너무 미워하지마라 ㅠㅠㅠ
엄마랑 같이 만들다만 고기파이,
그리고 토스트.
엄마가 돌아가신 후,
아빠가 요리를 하지만...

엄마보다 더 못하면 못했지, 잘하진 않았나보다.
아빠가 손 데어가면서 만들었는데
또 맛없다면서 안 먹겠다는 나이젤 ㅠ
너만 힘든 거 아니라구 나이젤 ㅠ
아빠가 좋아하는 연어요리를 하는데,
노란색 생선도 있었군요, 신기 +_+
아빠가 맛있게 먹을 걸 생각하며 즐거운 나이젤.
근데 아빠 왜케 늦지 ㅠ 

(저 앞치마, 아까 그 크리스마스 선물 아닌가요?ㅜ)
아빠에게 따뜻한 요리를 주고 싶은데 ㅠ
결국 다 타버림 ㅠ
어서와, 탄 요리는 처음이지?
하지만 아빠는 예상을 깨고 탄 생선요리를 맛있게 드십니다.
아빠는 아는 것이죠.
자신을 위해 열심히 만들었을 나이젤의 마음을.
나이젤도 이제 아빠를 이해할 수 있겠죠?
그런데 아빠의 마음을 사로잡은 
헬레나 본햄 카터의 등장ㅋㅋㅋㅋ
다 맘에 안 들지만,
요리 솜씨 하나는 기가 막힌 듯 합니다.
엄마의 드레스와 함께 그 때 같이 췄던 춤을 추는 나이젤 ㅠ
아빠도 엄마를 다 잊은 것은 아닙니다 ㅠ
새 엄마의 끝내주는 요리솜씨ㄷㄷㄷㄷ 
그리고 프레디 하이모어로 잘 성장한 나이젤 +_+
학교 여자애들의 괴롭힘을 받는 나이젤 ㅠ
웬만한 여자들보다 청초하다ㅠㅠㅠ
분명 자기네들보다 더 이뻐서 괴롭히는 걸 꺼임ㅠㅠ
목공술을 선택하는 남학생들.
하지만 주로 여학생들이 선택하는 가정학을 선택한 나이젤.
선생님이 진짜냐곸ㅋㅋㅋㅋ
미소로 답변하는 나이젤ㅎ

이러면 안되는데 자꾸 프레디 하이모어 캡쳐하게 된닼ㅋㅋㅋ
웃는거랑 눈이 겁나 이쁨ㅇㅇ
이렇게 귀여운 상자안에는~
가정학 시간에 만든 스콘이 한 가득~
아빠를 두고 벌어지는 새엄마와 나이젤의 요리배틀이 드디어 시작!
엄청난 요리실력 덕분에 나이젤은
가정학 시간에 일약 스타가 되고ㅋㅋㅋㅋㅋ
하지만 새 엄마의 레몬 머랭 파이를 이기기에는 역부족.
열심히 공부 중.
-> 레몬 머랭 파이를.
어떻게.. 자꾸 캡쳐하게 된다..
레몬 머랭 파이를 책으로 배우면 이렇게 됨.
그래서 새 엄마의 레시피를 몰래 훔쳐 봄ㅋㅋㅋ
그 동안 먹어도 너~무 먹었던 아빠의 배는 점점 불러오고
건강을 생각해서인지 점점 새 엄마가 만드는 음식들을 거절하기도 함.
방에서 열심히 레몬 머랭 파이 제조 중.
색깔이 진짜 레몬레몬하다 ㅠㅠㅠ
하지만 이제 그런 음식들이 질리기도 하고
건강을 생각하는 아빠는 거절하는데 ㅠ
결국 집에서 뛰쳐나와 이렇게 한 식당에서 알바를 시작.
이렇게 배가 나왔는데,
새 엄마는 뭔갈 자꾸 만들어서 권합니다.

음식으로 자신의 옆에 붙잡아 두려 하는 것일까?
하지만, 아빠는 돌아가시고...
엄마의 사진과 호흡기를 가지고
미련없이 집을 떠나는 나이젤.
새 엄마는 나이젤 역시, 음식으로 붙잡아 두려 합니다.
그리고 나이젤은 새 엄마에게 고맙다고 하죠.
도대체 뭐가?
그렇게 집을 떠나 한 호텔의 주방을 찾아갑니다.
우와, 사보이 호텔이냐멷ㄷㄷㄷㄷ
.
.
.

What made you want to be a chef?
Don't know, really. I just like it.
Somehow it feels quite natural.

You've every choice in the world.
You just got to be brave.
You can be anything you want to be.
If you've got the nerve.
You just have to be prepared to risk something.
You can be anything you want to be.



뭔가 요리관련이라고 해서 일일이 레서피를 설명하는 그런 내용이 아니라서 좋았다 힛.

화려한 음식들로 눈이 즐겁고, 재즈 선율에 귀가 즐거웠던, 뿐만 아니라 엄마 아빠의 마음을 한 번더 헤아리게 되고
내 미래에 대해서 생각해 볼 수 있었던. 그리고 프레디 하이모어의 재발견ㅎㅎㅎ
이 것 때문에 미드 '베이츠 모텔'도 다 다운받아서 봄. 근데 뭔가 거기서의 프레디는 끌리지 않아서 슬펐다..ㅎ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화이트)

10
6
248846